ID/PW찾기 JOIN
   북한인권협의…
   Petition Campaign fo…
   대한민국에게 …
 
date : 14-08-20 03:09
할아버지뻘 간부들 군기 잡는 김정은식 통치
 writer : 관리자
clicks : 888  

주성하 기자의 서울과 평양사이

[주성하 기자의 서울과 평양사이]할아버지뻘 간부들 군기 잡는 김정은식 통치

주성하 기자

 

입력 2014-08-05 03:00:00 수정 2014-08-05 16:43:35

 

지난달 2일 강원도 원산 송도원해수욕장에서 김정은이 지켜보는 가운데 수영 경기에 도전하는 북한 해군 최고위 지휘관들. 동아일보DB

주성하 기자

올봄 북한군 부총참모장 오금철에게 김정은 앞에서 전투기를 타달라는이 전해졌다. 당시 오금철은 상장에 불과했지만 북한군에선 최고 원로로 꼽혔다.

그는 1995년부터 13년간이나 공군사령관을 지냈다. 반면 상관인 총참모장 이영길과 인민무력부장 현영철은 각각 2003년과 2006년에야 군단장급으로 진급한 후배이다. 총참모장 황병서는 2010년에야 중장 계급을 받은 민간 출신이다. 게다가 오금철은 빨치산 시절 김일성의 경호대장을 지냈던 오백룡 전 노동당 군사부장의 아들로 확실한백두혈통성골출신이다.

이런 그에게 전투기를 몰아달라는 청탁이 전해진 것은 올해 김정은이 작정하고 군기를 잡겠다고 팔을 걷어붙인 이유 때문이다. 나이 콤플렉스를 안고 있는 김정은에겐 자신을 어린이처럼 바라보는 60, 70대 고령의 군부가 영 탐탁지 않았을 수 있다.

김정은은 군부에육체적 능력이 없으면 지휘관이 될 수 없다는 지시를 내렸다. 다른 말로 하면나이 들었으면 군복 벗고 집에 가라는 지시인 셈이다. 그뿐만 아니라 계급장을 기분에 따라 뜯었다 붙였다 하면서 군인들의 자존심을 바닥까지 구겨버렸다. 현 인민무력부장 현영철은 차수까지 진급했다가 1년도 안돼 상장까지 두 계급이나 강등되기도 했고, 전임 부장인 장정남은 1년 사이 계급이 4번씩이나 오르내렸다.

이런 수모에도 불구하고 군부 장성들의 기득권을 지키려는 몸부림은 필사적이었다. 그러나 장성택도 하루아침에 목이 떨어지는 시국에 살 길은 단 하나! 자신이 육체적 능력이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길뿐이었다.

생존의 몸부림은 육군에서 먼저 시작됐다. 3 17일 김정은 앞에서 군단장 사격경기대회가 열렸다. 머리 흰 장성들이 잔디밭에 배를 깔고 사격을 하는 뒤에서 김정은이 좋아 어쩔 줄 모르는 사진이 북한 언론에 실렸다. 엎드려 사격만 한 것은 차라리 다행이었다. 며칠 뒤 사단장들은 군장을 메고 숨을 헉헉거리며 백두산까지 행군 경기를 벌였다.

육군에서 군단장들이 나섰으니 공군은 한술 더 떠서 67세나 되는 전직 사령관 오금철을 무대 위에 등장시키려 했다. 처음에 오금철은 거절했다.

“내가 비행기 탈 나이가 아니잖아.”

하지만 청은 집요했다. “그 연세에 비행기를 타면 공군은 누구나 육체적으로 준비됐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지 않습니까.”

이에 오금철은몸이 아파서 비행기 조종이 힘들다고 재차 거절했다. 하지만그럼에도 비행기를 타면 결사의 각오가 김정은을 감동시키지 않겠느냐는 반론이 돌아왔다. 더는 거절할 구실을 찾지 못한 오금철은 결국 전투기를 탔다.

5 10일 김정은은 레드카펫이 깔린 온천비행장에 전용기를 타고 나타났다. 이곳에서 열린전투비행술경기대회를 보기 위해서였다. 오금철은 각 비행전단장들이 경기를 마친 뒤 직접 미그기를 몰고 하늘에 올랐다. 이게 정말로 김정은을 감동시켰는지 오금철은 지난달 17일 대장으로 진급했다. 상장에서 대장까지 19년이나 걸렸다. 황병서처럼 보름 만에 상장에서 차수까지 두 계급 진급한 인물도 있는데 말이다.

오금철이 비행을 두 번이나 거절했다는 이야기는 곧 장성들 속에 소문이 퍼졌다. 그 뒤에 따라붙은 그럴듯한 해석은거절한 실제 속내는 나이나 병 때문이 아니라 전투기 추락이 겁나서였다는 것이었다.

실제 북한군 공군기들은 언제 떨어져도 전혀 이상하지 않다. 전투기의 수명은 기껏 40년에 불과한데 북한 전투기의 90% 이상이 수명이 30년이 넘은 것들이다. 헬기는 90% 이상이 20년이 지난 고물들이다. 북한군 전투기들은 인명을 중시하지 않은 구소련의 것인 데다 최근 러시아와 중국에서 부품을 수입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사실상 북한 공군엔 탈 만한 비행기가 없는 셈이다. 올 들어 북한 미그 19 3대가 추락했다는 보도가 얼마 전 한국 언론에 실렸지만 헬기도 2대나 더 추락했다는 사실은 아직 남쪽에 알려지지 않았다. 제일 좋은 미그기를 골라 탔을 것이 분명한 오금철은 다행히 추락되진 않았다.

공군 다음 순으로 해군에 육체를 어필(?)할 차례가 돌아왔다. 7 2일 배를 한껏 내밀고 서 있는 뚱뚱한 김정은 앞에서 팬티 바람의 해군 지휘관들이 구호를 외치곤 10km 바다 수영에 도전하는 코믹한 사진이 북한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북한 소식통은 수영하는 사람들은 해군 전대장 이상 지휘관들이고 장소는 송도원이라고 전해왔다. 지난달 김정은이 지켜보는 미사일 발사가 잦았던 것은 전략미사일군이 다음 차례가 됐던 것 같다.

김정은은 장성들 앞에서 항상 활짝 웃는 모습이었다. 자기 말 한마디에 군부 노인들이 하늘과 바다, 땅에서 설설 기고 있으니 카타르시스도 느낄 것이다.

김정은을 웃게 만든 보상일까. 최근 군부 산하에 배속되는 외화벌이 회사들이 느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이 한껏 기분이 좋을 때군 장비를 사올 돈이 필요하다며 계산서를 들이민 것 같다. 또 장성들의 계급 널뛰기도 점차 줄어들고 있다. 노구를 던져 바닥을 박박 긴 보람이 있는 것이다.

김정은의 군기 잡기는 이제 노동당 간부들에게 옮겨갔다. 지난달 31일 노동당 고위간부들의 백두산 답사행군이 시작됐다. 보통 67일이 걸리는 코스이니 지금쯤 고령의 간부들은 백두산 어느 산비탈에서 무더위와 폭우 속에 헉헉대고 있을 것이다.

주성하 기자 zsh75@donga.com